Jiwoon Yoon(b. 1988) works within an interdisciplinary art practice, encompassing moving images,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Through these mediums, Jiwoon challenges and explores Korean collective identity as well as her identity, macro-history and micro-history, war and immigration, subaltern cultures, and postcolonialism. Currently, she lives and works in Seoul and has begun studying belief system, the social, political and physical limitations of body, and the boundary between ‘political’ and politics.

윤지운은 영상, 설치, 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본인의 정체성, 나아가 한국인의 집단 정체성, 거시사와 미시사, 전쟁과 이주, 하위문화, 후기식민주의에 대한 관심을 탐구한다. 최근엔 사회 속 견고히 지켜져온 믿음 체계, 신체의 사회적, 정치적, 물리적 제약, 정치적인 것과 정치의 경계 등에 대한 주제에 동시다발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리서치를 하고 있다.